back

검색

[시황] 비트코인 강보합세...  9000~9200달러 유지 중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코스피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가 4월 바닥론을 제기하면서 미국 증시가 상승장으로 마감했다. 특히 유가가 20.5% 상승하며 유가하락에 대한 공포는 일단락되는 모습이다. 유가는 지난 일주일간 100% 가량 오르며 빠른 회복세를 띤다. 탱크톱(Tank Topㆍ석유저장 포화) 우려가 잦아들고 감산 및 경제 재개 효과가 겹치며 상승을 점치는 관측이 많다. FAAG(페이스북ㆍ애플ㆍ아마존ㆍ구글)의 1분기 실적은 오히려 상승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의 영향을 받지 않은 게 확인됐다. IT와 대형주 중심으로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와 금 가격도 하락하며 시장 내 공포가 일부 가신 모습이다. 각국의 경제 재개로 인한 경기 회복 기대감이 크게 작용했다. 노동절 연휴로 중국 장이 휴장을 했기 때문에 미ㆍ중 무역전쟁 가능성에 따른 시장 충격은 아직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만약 전면전 양산이 나타나면 경제 악화의 도화선이 될 가능성이 있다. 미국이 코로나19 봉쇄를 해제하는 가운데 존스 홉킨스는 6월 미국 일일 사망자 수가 3000명을 웃돌 수 있다고 관측했다. 미국 코로나의 경우 이미 변이가 많이 일어나 타 코로나 변종보다 전염성이 강한 것으로 추정된다. 하절기에 잦아들지 않을 경우 2차 감염 우려가 있다. 신흥국의 일일 확진자 수는 계속 증가하는 상황이다. 경제 봉쇄가 힘든 지역이 많아 사회 혼란이 우려된다. 블룸버그는 {{BTC}} 반감기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양적완화 효과로 비트코인의 움직임이 커질 거라고 내다봤다. 비트코인은 강보합세를 보이는 가운데 9000~9200달러 저항선에 거듭 막히고 있다. 현재 가격은 코로나19 여파로 일일 30% 넘는 급격한 하락이 발생하기 직전의 가격 수준이다. 비트코인은 금보다는 주식시장과 상관관계가 여전히 높은 상태다. 따라서 주식시장 변동성 축소와 더불어 비트코인의 급격한 변동성은 축소되고 있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