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비트코인 $9000 돌파 난항... 그래도 투자 분위기는 강력?

반감기, 온체인, 글라스노드

비트코인이 5월 5일(현지시간) 9000달러 위에 자리 잡는 데 다시 실패했지만 온체인 데이터는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 관심 급증을 시사하고 있다고 코인데스크가 분석했다. 비트코인은 이날 세계표준시(UTC) 기준 5시 5분 9112달러까지 전진, 고점을 찍은 뒤 다시 9000달러 아래로 후퇴했다. 비트코인은 전날 8528달러까지 하락한 뒤 반등했지만 9000달러 재탈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비트코인이 9000달러 위에 자리를 잡는 데 거듭 실패한 것은 기술적으로 ‘매수 피로감’을 가리키는 것이며 8000달러까지 밀릴 수도 있다는 걸 의미한다. 비트코인은 미국 뉴욕 시간 오전 9시 32분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58% 오른 8915.4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블록체인 정보업체 글라스노드에 따르면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고유 활성 주소(7일 평균)는 93만2274개로 증가했다. 2019년 6월 29일 이후 최고치다. 3월 저점에 비해서는 거의 40% 늘어났다. 이는 비트코인 투자자들이 유입되고 있다는 신호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스위스코트뱅크의 디지털 자산 헤드 크리스 토마스는 “반감기에 대한 미디어의 관심이 늘면서 더 많은 계좌 개설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우리는 소매 측면에서도 이 같은 현상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만일 비트코인 가격이 1만달러를 넘어서면 더 많은 계좌 개설을 보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7일 평균 활성 주소 숫자는 2017년 12월 18일 119만302개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날 비트코인 가격은 거의 2만달러까지 전진, 사상 최고가를 찍었다. 블록미디어 뉴욕=장도선 특파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38141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