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비트메인, 올 들어 매출 3억달러 달성... AI가 이끌었다

비트메인, 인공지능, 채굴

세계 최대 암호화폐 채굴기 제조사 비트메인이 지난 4개월간 3억달러 이상 매출을 달성했다. 코로나발 경제 위기와 채굴업 부진에도 나쁘지 않은 성적표다. 지난해 비트메인이 인공지능(AI)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실시한 뒤 3세대 클라우드 AI칩 BM1684 주문량이 폭증한 게 주효했다는 평가다. #비트메인, 올 들어 3억달러 매출 중국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 우숴블록체인에 따르면 비트메인의 1~4월 매출이 3억달러를 돌파했다.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 업계가 사실상 마비됐고, 최근 선보인 신형 채굴기 앤트마이너S19가 시장에 아직 풀리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하면 예상 밖의 호실적이다. #AI 사업, 실적 반영됐다 비트메인은 AI 사업 확장이 실적에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해 3월 비트메인은 향후 디지털화폐와 AI 칩 제품 및 서비스에 주력하겠다고 선언하며 대규모 사업 재편을 감행했다. 그 결과물이 지난해 9월 출시된 3세대 클라우드 AI 칩 BM1684이다. 이 제품은 수천만개가 팔리며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지금은 4세대 BM1686가 출시 준비 중이다. 비트메인은 스마트 커뮤니티, 신유통, 동물 보호, 평안도시 프로젝트(도시 공공안전 강화) 등 분야에서 AI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채굴장 재가동... 반감기 대비 비트메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했던 4곳의 채굴장 운영을 재개했다. 이달 예정된 {{BTC}} 반감기에 대응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반감기 후 한층 치열해질 채굴업체 간 해시레이트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선제적 행보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