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시황] 美 증시 혼조세 마감... 비트코인 6000달러 위협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코스피 코스닥

뉴욕 증시는 부진한 지표와 유가 하락에 대한 공포로 하락했다. 미국의 3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8.7% 하락했고, 유가는 수요가 감소하고 감산량이 턱없이 낮아 다시 20달러를 밑돌고 있다. 시장에서는 에너지, 금융 관련 주식의 낙폭이 컸다. 16일 미국 신규실업수당 청구 건수 발표가 있을 예정인데 시장은 510만건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전세계 경제 성장 전망치를 1월 3.3%에서 현재 -3%로 수정했다. 반면, 중국은 3월 신규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월 대비 234% 상승해 회복 가능성이 주목된다. 미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찍었다는 시각이 있지만, 아직 확진자 증가세 감소가 더딘 편이다. 미국 신규 확진자 수는 여전히 2만5000명을 웃돈다. 뉴욕은 하루 1만1000명 이상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타 지역에서도 지역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일본의 확진자 증가세가 심상치 않다. 제 2의 뉴욕이 될 거란 시각이 많다. {{BTC}}의 움직임은 지지선과 저항선에 따른 계단식 움직임을 보인다. 16일 오전 6750달러 지지선을 하향돌파했고, 다음 지지선인 6000달러까지 하락할 가능성도 나온다. {{BCH}}와 {{BSV}}의 네트워크 해시는 지속적 하락 이후 회복이 힘든 모습이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