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코로나19위기로 금-BTC 상관관계 높아졌다

금, BTC, 안전자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트코인이 같은 전통자산의 상관관계가 전례 없는 수준으로 높아졌지만, 장기적으로는 아직 낮은 상관관계를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이번 위기를 계기로 금과의 상관지수도 높아지면서, '디지털 금'으로의 지위 또한 점차 공고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로 암호화폐-전통자산 상관관계 높아져 미국의 투자 회사 반에크(Vaneck)는 지난 4월 3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시장의 단기적인 매도세가 비트코인과 전통자산의 상관관계를 높였다고 밝혔다. 주식, 채권, 금과 같은 전통 자산중에서도 특히 금과의 상관지수가 높은 수치를 보이며 금과 비슷한 흐름을 보인다는 것이 반에크의 분석이다. 가버 거백스(Gabor Gurbacs) 반에트 디지털 자산 전략담당 이사는 "암호화폐와 금의 상관관계가 코로나19 위기로 전례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며 "안전자산으로써의 암호화폐의 성격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통자산중 '금'과 상관지수 가장 높아 보고서는 2012년부터 2020년 3월 말까지의 데이터를 조사한 결과 비트코인과 주식, 채권, 금 등 전통자산과의 상관지수는 -0.1~0.1 범주에 머물렀으나 지난 3월 이후 모두 0.1이상을 기록하며 크게 올랐다. 금과의 상관관계는 0.03으로 비교적 낮은 수준이었으나, 2020년 3월 13일부터 3월 27일까지의 상관지수는 0.47으로 급격히 높아졌다. 같은 기간 비트코인과 S&P지수와의 상관지수는 0.15, 미국채권과의 상관지수는 0.17, 석유와의 상관지수는 0.27에 그친 것과 비교되는 수치다. 반에크는 "주목할 만한 점은 비트코인과 금의 상관관계가 이전보다 높아졌다는 것"이라며 "비트코인이 안전자산으로 점차 간주되고, '디지털 골드'로서의 잠재력이 강화된 것"이라 분석했다. 다만 같은 기간 금과 다른 금융자산간의 상관지수도 높아지며 금값 또한 하락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이와 관련해 "물리적 금 또한 금융 위기에서 투자자들을 보호할 수 없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 포함, 변동성 낮춘다 반에크는 비트코인을 포함한 포트폴리오가 자산 변동성을 낮출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놨다. 가버 이사는 "비트코인을 0.5%, 1%, 3% 포함한 60%주식 40% 채권 포트폴리오를 살펴본 결과 비트코인을 조금만 추가해도 변동성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앞서 2월 보고서에서도 비트코인을 포함한 포트폴리오 조합이 수익 개선률이 높다고 평가했다. 반에크는 "주식 58.5%, 채권 38.5%, 비트코인 3%를 포함한 포트폴리오의 연간 수익률은 15.13%로, 해당 포트폴리오에서 비트코인을 제외할 경우 예상 수익률은 10%가 안된다"고 전했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