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기상 빅데이터 기업 옵저버,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협약

옵저버, 미니 웨더스테이션, 세븐일레븐, 코인원

블록체인 기반 미세먼지 및 기상 빅데이터 기업 옵저버(Observer)가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미세먼지 및 기상관측망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고 3월 31일 밝혔다. #왜 베트남인가? 베트남은 면적이 약 3312만3000ha로 한국의 3배가 넘지만, 현재 운영 중인 미세먼지 측정소는 10곳도 안 된다. 국내 공공 미세먼지 측정소가 400여곳에 달하는 것을 감안하면 베트남의 미세먼지 관측 인프라는 상당히 열악하다. 반면, 베트남의 보편적 교통수단이 오토바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미세먼지 관측 데이터에 대한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게다가 공공 기상 관측소도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해외 기상 및 미세먼지 관측시장에 진출을 꾀하는 옵저버가 베트남에 본격적으로 매장을 확장하고 있는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손을 잡았다. 옵저버 측은 “선진국은 정부 및 민간기업의 참여를 통해 기상 및 환경에 대한 조밀한 관측이 이뤄지고 있다”며 “옵저버 팀은 현재 기상 및 미세먼지 관측 부문에서 미개척지라고 할 수 있는 동남아 시장 진출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옵저버는? 블록체인 기반 기상 빅데이터 기업이다. 지난해 12월 코리아세븐과 ‘미세먼지 및 기상관측망 구축’ 계약을 체결하고 세븐일레븐 편의점에 ‘미니 웨더스테이션(MWS)’을 설치하고 있다. 미니 웨더스테이션은 옵저버가 개발한 가로 10cm, 높이 13cm의 소형 장비로 초미세먼지ㆍ기압ㆍ기온ㆍ습도ㆍ강수유무 등을 실시간으로 관측할 수 있다. 올해 안에 3000여개의 점포에 이 장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전국 동네마다 촘촘하고 꼼꼼한 미세먼지 및 기상정보 데이터 수집이 가능하다. 옵저버가 기상 데이터 수집과 유통을 위해 발행한 토큰(OBSR)은 3월 19일 국내 거래소인 코인원에 상장됐다. joind@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