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바이낸스, 비자 직불카드 출시로 실물 시장 공략

바이낸스, 비자, 암호화폐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비자 직불카드인 ‘바이낸스 카드’를 출시했다. 바이낸스 측은 동남아시장을 시작으로 점차 카드 결제 서비스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바이낸스 카드는 신청 페이지에서 등록을 통해 발급받을 수 있다. 다만 한국에서는 아직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바이낸스의 이번 서비스는 비자와 별도의 파트너십을 맺고 진행한 것은 아니다. #서비스 내용? 비자(VISA)가 발행하는 바이낸스 카드(Binance Card)는 은행이 발행하는 일반 직불카드처럼 사용자가 결제 전 월 수수료나 연회비 없이 카드로 예치하는 방식이다. 카드 주문 시 15달러의 비용이 필요하다. 바이낸스 카드 보유자는 향후 몇 주 내로 안드로이드(Android)와 iOS 스마트폰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베타 버전 바이낸스 카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계정 관리를 할 수 있다. 바이낸스 카드 어플리케이션은 바이낸스 기존 거래소 계정에서 바로 결제하고 거래 내역을 조회한 뒤, 자금을 인출하고 고객 지원 센터로 접속 가능토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PIN 관리도 기존처럼 이뤄진다. 바이낸스의 성장 부서 이사인 조쉬 굿바디 (Josh Goodbody)는 “우리는 바이낸스 카드가 암호화폐의 유용성을 높일 수 있는 하나의 과정으로 보고 있다”며 “바이낸스 카드는 일반 결제 카드의 기능에 추가적인 것들이 가능하다. 사용자들은 매달 또는 연간 카드 수수료에 대한 걱정은 접어둘 수 있으며 올해 안으로 출시되는 다른 독특한 기능들을 기대해 볼 수도 있다” 고 바이낸스 카드를 소개했다. 바이낸스 CEO(최고경영자) 창펑자오(ChangpengZhao) 역시 “결제는 암호화폐의 가장 명백한 기능 중 하나지만, 채택과 정착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바이낸스 카드가 전 세계적으로 암호화폐가 채택되고 사용될 수 있도록 장려하는 중요한 단계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비스 지역? 서비스 초기에는 동남아 시장에만 결제가 가능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바이낸스 측은 향후 서비스 지역을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원하는 암호화폐? 비트코인(BTC)과 바이낸스에서 쓰이는 바이낸스 코인(BNB)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하는 암호화폐 역시 점차 늘려나갈 전망이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