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국내 거래소들 "n번방 수사 협조중" 이용자 명단 밝혀진다

여성과 미성년자 성 착취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대화방 'n번방'이 암호화폐로 입장료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경찰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에 공문을 보내고 회원 명단 파악에 나섰다. n번방이 입장료로 받은 암호화폐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모네로 등이다. # 국내 4대 거래소에 협조 공문 보내 3월 24일 빗썸 등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는 경찰로부터 텔레그램 '박사방' 수사 협조 공문을 받고 회원 명단 파악에 나섰다고 밝혔다. 공문을 받은 국내 거래소는 업비트와 빗썸, 코인원, 코빗 등 실명확인입출금계좌를 이용하는 국내 4대 거래소다. 빗썸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 중"이라며 "이용자들은 주로 중소 거래소를 이용해 암호화폐를 구매한 것으로 예상되어 해당사안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거래소 협조 통해 비트코인, 이더리움 주소 추적중 n번방이 입장료로 받은 암호화폐는 비트코인(BTC)과 모네로(XMR), 이더리움(ETH) 등이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공개원장을 통해 거래 내역을 역추적하는 방식으로 송신 지갑과 수신인의 지갑을 특정할 수 있어 거래 상대방을 알 수 있다. 공문을 전달받은 거래소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은 n번방 '박사'로 불리는 피의자의 지갑 주소를 역추적하는 방식으로 거래소를 추정, 공문과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용자 중 100여명은 암호화폐 모네로를 이용해 입장료를 지불한 것으로 드러났다. 모네로는 다른 암호화폐와 달리 익명성이 강화된 암호화폐로 송수신자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없다. n번방 또한 이러한 이유로 주로 모네로를 이용자들에게 요구했다. 현재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중에는 빗썸과 후오비코리아(Huobi Korea) 등이 모네로를 취급하고 있다. 빗썸 측은 경찰 수사를 진행 중이며, 후오비코리아측은 아직 공문을 전달받은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 모네로 구매처 중 B거래소는 경찰 '압수수색' 유료 가입자 중 암호화폐 구매에 익숙하지 않은 일부 이용자들은 암호화폐 중개 업체인 B거래소를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의자는 일부 유료방 이용자들에게 B거래소를 통해 모네로를 구매하고 이를 이용해 입장료를 지불할 것을 권고했다. 경찰은 이에 지난 20일 B거래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관련 거래내역 2000여건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B거래소로부터 처리 결과를 받기 위해 실제 전화번호를 기재했을 가능성이 높고, 이들은 피해자들의 성 착취 영상물을 소지하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 해외거래소·개인지갑 추적 어려울수도 한편 n번방 이용자들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와 B거래소 외에도 다수 해외 거래소와 개인지갑등을 이용했을 가능성이 높다. 국내 거래소는 이용자 명단 파악이 쉽지만 해외 거래소의 협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블록체인 추적 솔루션 업계 관계자는 "비트코인의 경우에도 더스팅 등 역추적 솔루션을 이용해 이용자를 추릴 수 있다"며 "다만 해외 거래소를 이용했거나 암호화폐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이용자가 개인지갑을 통해 모네로를 보냈을 경우 추적이 쉽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