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아하] 비트코인 가치가 다시 0이 될 수 있나요?

아하, 비트코인, 블록체인

[aha! 블록체인] Q> 종종 금융업계에 종사하는 지인 분들이 비트코인은 예전 튤립버블과 같아서 결국 가치가 다시 0으로 수렴한다는 이야기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그렇게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이에 대한 전문가 분들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비트코인 가치에 대한 개인적인 견해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초창기 블록체인은 국가의 통제 혹은 도움없이 발전해 왔습니다. 그러면서 2017년말 암호화폐의 시세는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죠. 그렇다면 그 당시 암호화폐는 기술적 가치와 비전때문에 시세가 높아졌고, 지금은 그런 가치가 사라졌기 때문에 하락한 것으로 봐야 할까요? 과거에 비해 시세가 좋지 않은 상태이지만 블록체인 기술의 경우 생태계가 이전보다 활성화돼 있습니다. 국가 역시 블록체인 산업을 육성할 정도로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기도 합니다. 한때 블록체인 기술도 인정받지 못해 허황된 기술로 치부된 적이 있습니다. 그때 처해진 상황으로만 판단했다면 지금의 블록체인은 없었을 것입니다. 현재는 글로벌 기업과 해외 여러 국가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며, 전문 블록체인 기술 엔지니어의 부족 현상이 빚어질 정도로 관련 인력에 대한 수요가 높은 상태입니다. 암호화폐도 마찬가지입니다. 블록체인이 기술적으로 인정받고 난 후, 암호화폐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암호화폐도 한때 ‘튤립버블’과 비교가 많이 됐고, ‘실물도 없는 화폐가 무슨 화폐인가?’라는 비난을 받았었습니다. 그런데 현재 미국에서는 정식으로 암호화폐 거래 관련 라이선스를 받고 활동하는 기관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백트(Bakkt)나 에리스엑스(ErisX)의 경우가 그렇습니다. 특히 백트는 세계 최대 증권거래소인 뉴욕증권거래소의 모회사 ICE가 배경으로 있는 계열사에 해당합니다. 이와 같은 사례를 통해 암호화폐가 이전과 달리 자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제 남은 건 암호화폐와 관련한 법률을 제정하고 활용 기준을 마련하는 부분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국가마다 암호화폐를 바라보는 시선이 다른 상황입니다. 이제서야 암호화폐에 대해 본격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단계죠. 블록체인(암호화폐)가 지금까지 거쳐왔던 과정을 생각하면 현재의 시세만으로 미래를 판단하기에는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암호화폐라는 논란이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는 상황이지만, 이 또한 블록체인이 초반에 겪은 과정과 유사하다고 봅니다. 과거에 비해 암호화폐에 대한 인식도 많이 개선된 것이 사실입니다. 따라서 암호화폐의 미래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겉으로 보여지는 관점으로 미래의 비전을 판단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글은 블록체인 지식 커머스 플랫폼 ‘아하(Aha)’ 블록체인 분야 Q&A 가운데 '므라비차'님의 질문과 '장석만'님의 답변을 재구성한 것입니다. 원문: https://www.a-ha.io/questions/4cd31f77d633091f81edbceb451dfc3e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