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리플넷 해외송금 서비스 '크로스', 美ㆍ캐나다ㆍ호주로

코인원, 코인원트랜스퍼, 리플넷

코인원트랜스퍼의 해외송금 서비스 크로스(Cross)가 미국과 캐나다ㆍ호주로 송금 서비스 국가를 확장한다고 밝혔다. 크로스를 통해 북미와 호주는 물론 태국ㆍ필리핀ㆍ스리랑카 등 총 15개 국가 및 지역으로 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미국·캐나다·호주 송금수수료 0.5% 3월 11일 코인원트랜스퍼에 따르면, 크로스를 통해 북미와 호주로 송금할 경우 송금 완료까지 최대 24시간이 걸리며, 앱을 통해 송금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송금 수수료는 송금액의 0.5% 수준이다. 예를 들어, 미국에 있는 자녀에게 생활비 100만원을 송금하면 5000원의 수수료로 하루 이내 송금이 가능하다. #300만명 교민이 혜택볼 수 있다 코인원트랜스퍼는 "2019년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과 캐나다, 호주 3개국에는 약 300만명의 교민이 거주하고 있다"며 "지금까지는 수수료가 비싼 은행을 이용해야 했지만 크로스를 이용하면 빠르게, 저렴하게 송금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신원희 사업대표는 “기존 스위프트(SWIFT) 기반 송금은 송금 완료시까지 3~5일이 걸리고 송금액의 5% 수준의 수수료가 발생하지만, 크로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송금 수수료와 소요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리플(XRP) 투자자에는 호재? 크로스는 국내 최초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로 리플의 리플넷(RippleNet)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리플넷은 기존 은행간 해외송금에 사용되던 스위프트를 대체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 기술이다. 2019년 11월 기준 전 세계 약 300여개의 금융기관이 사용하고 있다는 게 리플 측의 설명이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