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알파콘, ICO·IEO도 아닌 'ILO'로 거래소 상장?

ILO, 알파콘, 리픽싱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플랫폼 알파콘이 새로운 투자 방식인 ILO(Inside Listing Offering)을 채택해 토큰 세일을 진행한다. 4일부터 프로비트·코인패스·보라비트·25EX거래소 등 4곳에서 ILO 진행. ILO? ICO·IEO랑 뭐가 다른데? 코인 투자 리스크를 최소화했다는 것이 알파콘 측의 설명. 기존 자본 시장의 상장사 투자 방식인 ILO를 코인 시장에 맞게 적용했다고. 투자자가 보유한 코인 가격이 구매 시점보다 떨어졌다면, 리픽싱(refixing)을 통해 기존 투자원금의 110% 가치가 될수 있도록 코인을 추가로 지급. 알파콘 투자사 함샤우트와 협력 관계에 있는 한국M&A센터가 설계한 방식. 알파콘 재단은 알파콘 판매 물량의 5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담보로 설정. ILO 모집 금액의 30%는 거래소에서 공개 매수해 전량 소각 방침. 소각을 통해 코인 가치를 올리려는 취지라고. 한국M&A센터 유석호 대표 “블록체인 프로젝트도 사업이 성장하면 계속적인 자금조달이 필요한데, 상장한 코인이 자금 조달하기 쉽지 않아. 상장 후 ILO를 통해 원활하게 자금 조달되어 블록체인 업계가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리픽싱이 뭔데? 리픽싱(가격 재조정)은 기존 자본시장에서 사용되는 용어. 예를 들어, 전환사채(CB)는 채권의 일종이지만 조건에 따라 주식으로 전환 가능. 이때 채권을 주식으로 바꿔주는 가격을 ‘전환가격’이라고 하는데, 전환가격이 주가보다 낮으면 보유자는 그 차이만큼 이득. 즉, 주가가 상승할수록 전환사채의 가치도 높아짐. 반대로 주가가 전환가격 아래로 떨어지면 만기까지 전환권을 행사할 이유가 없어짐. 통상 CB는 일반 채권에 비해 이자율이 매우 낮음. 즉, 주가가 급락하면 별 볼일 없는 채권으로 전락. 이를 막기 위해 처음 정해진 전환가격을 함께 낮출 수 있게 한 조항이 리픽싱. Dudu’s note: 국내 자본시장에서 리픽싱 조항은 그다지 환영받지 못함. ▲발행 시 동의 과정 등이 복잡하고, ▲기존 주주들의 지분 가치가 희석되고, ▲세력이 공매도를 통해 주가를 떨어트리고 리픽싱으로 전환가격이 낮아지면 CB를 주식으로 전환해 공매도 물량을 되갚는 방식으로 시세 차익을 노리는 등의 주가조작이 빈번하기 때문. 리픽싱 조항을 강력하게 제시한 기업은 일반적인 방식으로 자금 유치가 어려운 한계기업으로 평가됨. 알파콘 ILO의 경우 자사주 매입 및 소각으로 기존 코인 보유자의 손해를 막는 장치를 둔 것으로 보이나, 거래량이 적은 만큼 세력의 가격 조작 가능성이 훨씬 큼. 또한, 관례적으로 리픽싱은 발행 당시 전환가액의 70%를 하한선으로 두는데, ILO는 전례가 없는 만큼 이 같은 장치를 기대하기 어려움. 아울러 구조가 복잡할수록 투자 위험을 감춘 안 좋은 상품이라는 게 금융상품의 역사에서 입증된 가설. 투자에 유의해야.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