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CU 편의점에서 암호화폐 '페이코인' 결제한다

페이코인, 다날, CU

CU 편의점 운영사 BGF리테일이 통합 결제 서비스 전문기업 다날과 손을 잡고 이달부터 암호화폐 페이코인 결제 서비스를 전국 CU 매장에 도입한다. CU는 결제수단을 다양화하고 가맹점 수수료 부담을 낮추기 위해 페이코인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 이달부터 CU에서 '페이코인' 결제 가능 3월 3일 BGF리테일은 이달부터 CU 편의점에 암호화폐 페이코인(Paycoin) 결제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페이코인 결제 서비스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로, 동일 명칭의 암호화폐 페이코인(PCI)을 사용한다. 페이코인은 결제 서비스 전문 기업 다날(Danal)이 지난해 만든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다. 자체 암호화폐 결제 애플리케이션 '페이 프로토콜 월렛'가입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결제 시에는 '페이 프로토콜 월렛'의 바코드를 스캔하면 결제 시점의 페이코인 환율에 따라 상품 가격이 페이코인으로 환산돼 차감된다. 결제 수수료는 1%로 일반 신용카드의 절반 수준이다. 페이코인은 현재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Coinone)과 후오비코리아(Huobi Korea)에서 거래할 수 있다. CU는 페이코인 결제 서비스를 도입한 것은 결제 수단의 다양화로 고객의 쇼핑 편의를 높이는 한편, 가맹점의 수수료 부담은 낮추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 페이코인 가입자수 30만 명 돌파, 가맹점도 확대중 한편 페이코인은 CU 외에도 국내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도미노피자등 가맹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SSG페이 등과 제휴해 스타벅스, 신세계 백화점 등 신세계 계열사에서 SSG머니로 전환해 사용 가능하다. 3월 2일 기준 페이프로토콜 월렛 앱 가입자수는 30만 명이며 페이코인 이용 가능 가맹점수는 3만 여개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