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희대의 사기극' 올스타빗 김성원 1심 판결서 징역 17년

올스타빗, 스캠, 사기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올스타빗의 김성원 전 대표가 사기죄로 1심에서 징역 17년형을 선고받았다. 2월 20일 열린 인천지방법원 제15형사부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올스타빗 경영진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에 대해 1심 선고를 내렸다. 김성원 전 대표는 징역 17년형, 민병진 전 공동 대표와 신민수 대표는 각각 징역 7년형, 최강일 올더마스터 대표와 양근일 팀장, 임화순 모집총책은 각각 징역 6년형을 선고받았다. 앞서 2020년 2월 7일 결심공판서 검찰은 김성원 전 대표에게 징역 25년형을 구형한 바 있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