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저스틴 선, 반년 미뤄진 '워렌 버핏과의 저녁 식사' 진행 

저스틴선, 트론, 워렌버핏

저스틴 선 트론 창립자가 지난 1월 워렌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 저녁 식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저스틴 선은 지난해 450만 달러에 버핏과의 식사를 낙찰 받아 지난해 7월 말로 식사가 예정되었지만, 신장 결석 등 선의 개인적인 건강상 문제로 행사를 연기했다. 6개월 미뤄진 450만 달러 식사 성사 1월 23일 해피 할로우 클럽(Happy Hallow Club)에서 식사 자리를 가져. 선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를 통해 버핏과의 대화 내용을 전해. 그는 "515.05달러짜리 식사를 위해 450만 달러를 잘 썻다"이라 말해. 앞서 선 창립자는 지난 2019년 6월 역대 최고 가격인 456만 7888달러에 버핏과의 점심식사를 낙찰받아. 한달 후인 2019년 7월 오찬을 갖기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신장 결석 등을 이유로 식사를 연기. 이번 저녁 식사에는 찰리 리(Charlie Lee) 라이트코인(LTC) 창업자, 요니 아시아(Yoni Assia) 이토로(eToro) 최고경영자(CEO), 크리스 리(Chris Lee) 후오비(Huobi) 최고재무책임자(CFO), 바이낸스 자선 재단(Binance Charity Foundation) 대표 등이 동참. 식사 자리에서는 암호화폐, 테슬라, 비트코인 등에 대한 이야기가 오가. 버핏에게 '트론'선물, "그는 공식적인 트론 홀더" 선은 식사 자리에서 버핏에게 {{BTC}}과 {{TRX}}이 담긴 삼성 갤럭시 폴드 지갑을 선물. 선은" 버핏에게 트론이 들어있는 갤럭시 폴드를 선물했다. 버핏의 생일에 맞춰1930830개를 넣었다"고 언급. TRX 1930830개는 한화로 약 5000만 원 가량. 선은 이어 "그는 이제 공식적인 TRX 홀더"라 강조. 선은 "버핏은 신중하고, 절제되고, 인내심이 강하며, 자신의 규칙을 따르고 이를 고수한다. 그는 강한 소신을 가지고 있고, 결단력이 있으며 불확실성에 대한 확신을 갖고 있다"며 "나의 롤 모델"이라고 말해. 버핏 "블록체인, 잠재력 있지만 내 손자는 달러를 원할걸" 버핏은 블록체인은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비트코인의 가치에 대해서는 아직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보여. 선은 "버핏은 블록체인에 큰 잠재력이 있다고 믿고 있고, JP모건과 같이 그의 포트폴리오에 있는 회사들도 이를 연구 중이다"며 "그는 블록체인이 향후 10년간 지불결제 업계에 어떻게 진출할지 궁금해 하고 있다"고 말해. 선은 "버핏은 비트코인은 여전히 블록체인의 가치를 갖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며 "나는 버핏에게 비트코인은 다음 세대를 위한 통화라고 이야기 했고, 버핏은 미소를 지으며 '내 손자는 재산을 USD로 상속받길 원할 걸'이라고 답했다"고 전해. 한편 선은 버핏과 테슬라에 대한 이야기도 나눠. 그는 "나는 2012년에 테슬라 주식을 샀다"며 "당시 워렌 버핏은 일론 머스크가 훌륭한 기업가지만 자동차 사업이 당시 경쟁이 치열하고, 현금을 지닌 회사들이 많기 때문에 좋은 투자는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고 전해. 원재연 기자 won.jaeyeon@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