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영차영차] 신종 코로나, 中 거래소에 악재만은 아닌 이유

신종코로나, 우한폐렴, 영차영차

[소냐's 영차영차] 한국시간 2월 4일 오전 10시 25분 기준 확진자 2만471명, 의심 환자 2만3214명, 사망자 425명, 완치 환자 633명. 지난해 말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일명 우한 폐렴이라고도 불리는 전염병이 중국 전역에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중국은 앞서 2003년, 수 백명을 사망케 한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로 심한 홍역을 치른 전례가 있는데요. 이 때문인지 이번 신종 코로나에 대한 중국인들의 반응은 단순한 우려보다는 공포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장기화될수록 中 암호화폐 시장도 얼어붙는다 산종 코로나의 창궐로 중국 암호화폐 업계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2일 중국인민대학 핀테크연구소 수석 연구원 차이카이룽은 블록체인 매체 훠싱차이징 기고에서 "단기적으로는 별 문제 없겠지만 전염병이 장기 국면을 맞게 될 경우 중국 암호화폐 시장도 직격탄을 입을 것"이라며 "전반적인 시장 위축이 다수 프로젝트에 사망선고를 내릴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단기적으로는 봤을 때 상황이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오히려 {{BTC}} 가격은 오름세를 보였죠. 중국발 경제 위기가 전 세계에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세계 주요국 증시가 큰 타격을 받았는데요. 그 여파로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비트코인 가격은 되레 급등하는 상황이 연출된 것입니다. 게다가 중국 인민은행이 2일 발표한 1조2000억 위안(약 205조 원)의 유동성 공급 조치 역시 인플레이션 헤지성 자산인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죠. 또 지난해 하반기부터 강화된 정부의 암호화폐 거래소 단속이 당분간 주춤할 것으로 보여, 거래소들은 잠시나마 숨통을 틔일 수 있게 됐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사태가 오래갈수록 상황이 달라집니다. 중국 암호화폐 업계에 족쇄가 될 수 있기 때문인데요. 이미 중국에서는 블록체인 관련 오프라인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고, 기업들의 대외 활동도 크게 줄었습니다. 정부는 전염병 퇴치에 온 관심이 쏠려 있어 경제 시스템이 마비된 상태인데다 대중들의 소비 · 투자 심리도 크게 위축돼 있기 때문에 시간이 갈수록 암호화폐 시장 전반에 악영향을 끼칠 거란 이야기입니다. 후오비 · OKEx가 바이낸스보다 피해 클 수도 중국 3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 · 후오비 · 오케이이엑스(OKEx)도 긴장 모드입니다. 이중에서도 중국 본토에 거점을 둔 후오비와 OKEx의 경우 업무에 큰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중국 민족 대이동 시즌인 춘절과 맞물린 터라 이미 고향에 간 직원들의 업무 복귀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해외 국가들이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는 추세여서 이들 거래소의 해외 업무도 정상 운영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반면 바이낸스는 피해가 비교적 적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무실과 대부분 직원이 해외에 있고, 해외 고객 위주로 업무를 하다보니 이번 신종 코로나 사태의 집중 타격에서 벗어난 겁니다. 지난해 바이낸스는 중국 당국과의 마찰로 본토 내 사업을 전개하기 어려웠는데, 아이러니하게도 그 점이 바이낸스에겐 완충제 역할을 한 셈입니다. 어쨌든 위기는 위기인지라 거래소들은 잇달아 구호 물자 공급 등을 통한 전염병 퇴치에 나서고 있습니다. 바이낸스는 우한에 1000만 위안 상당의 물자를 보내겠다고 밝혔고, 후오비도 해외에서 의료 보호복, 소독제, 혈압측정기 등 긴급 의료 장비를 대량 구입해 20여 곳 병원에 보내고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중국 당국에게 점수를 얻고, 민심도 자기편으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엿보입니다. 위기를 기회로 삼겠다는 거지요. 이런 점에서 볼 때 암호화폐 거래소들에게 신종 코로나는 악재만은 아닐 수 있습니다. "블록체인으로 신종 코로나 확산 막자" 중국 블록체인 업계도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의료 정보를 투명하게 관리하자는 주장입니다. 2일 중국 매체 신경보가 마련한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블록체인을 이용해 의료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고, 블록체인 기반 구호 물자 공급망을 구축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물자 배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작성한 기사에서는 블록체인으로 병원에서 지방 정부를 거쳐 중앙 정부까지 가는 전염병 경보 시스템을 개선하자는 제안이었는데요. 이번엔 고난도 과정인 감염자 색출 및 감염 전파 경로 차단에 블록체인 기술을 쓰자는 게 골자입니다. 기존 미디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파되는 정보에만 기대지 말고 교통 기관이 수집한 이용자 정보, 공공안전 모니터링, 지역 인구 등 다양한 데이터로 수색 범위를 넓혀야 한다는 겁니다. 대중은 진실한 정보를 원한다 이런 주장이 지속적으로 나오는 건 대중이 정부가 내놓는 데이터를 신뢰하지 못하기 때문일 겁니다. 당국의 잘못된 초기 대응에 가장 큰 피해를 본 건 일반 시민들입니다. 이들에게 가장 절박한 건 정확한 정보입니다. 중국 최대 검색엔진 바이두가 신종 코로나에 관한 자료를 취합해 실시간 빅데이터 알리미 서비스를 제공 중인데요. 조회수가 이미 11억건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정부가 내놓은 자료에 기반하므로 완전한 데이터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자극적이고 과장된 정보를 퍼트리는 왕훙(파워블로거)의 말을 믿어야 할까요. 설사 진실을 말했다 해도 이들은 전체 그림의 한 부분만을 보여줄 뿐입니다. 정보의 투명성, 신뢰성을 강조하는 블록체인이 신종 코로나 사태에서 주목을 받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