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안철수 "블록체인 시스템 도입한 혁신 정당 만들 것"

안철수, 블록체인, 혁신정당, 에스토니아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이 '안철수 신당' 창당 추진 계획의 일환으로 블록체인 행정시스템 도입을 제시했다. 회계시스템 구축, 정당 국고보조금 관리, 공문서 관리 등 행정시스템에 블록체인을 도입해 모든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혁신 정당'을 만든다는 의지다. "모바일 플랫폼으로 작지만 유능한 '공유정당' 만든다" 2월 2일 안 전 의원은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철수 신당(가칭)' 비전을 발표. 안 전 의원은 신당의 3대 기조로 국고보조금을 줄이는 '작은 정당', 당원이 정책을 제안하는 '공유 정당', 당 공문서 관리에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혁신 정당' 내세워. 안 전 의원은 작은 정당과 관련, 조직은 작지만 유능한 '네트워크 정당' 만들겠다 밝혀. 그는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해 당원이 스마트폰으로 의사를 개진하고 의견을 모으는 투표시스템 등을 만들겠다”고 설명. 또한 모바일 플랫폼으로 다양한 전문가와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커리어크라시(Career-Cracy)' 정당을 만들겠다 강조. "국고보조금, 블록체인으로 투명하게 관리" 안 전 의원은 혁신정당에 대해 언급하며 "깨끗하고 사람 키우는 정당을 만들고자 한다"며 블록체인 시스템을 도입해 정당 보조금의 예산과 결산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 말해. 작은 정당과 관련해서는 국고 보조금을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방침. 그는 "정당이 국고보조금으로 운영되는데, 투명하게 공개하는 게 정당의 의무"라며 "블록체인 공문서 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신뢰 사회가 도입되도록 하려고 한다"고 밝혀. "에스토니아서 배워...행정 전반에 블록체인 도입할 것" 안 전 의원은 국가 행정시스템에 블록체인을 도입한 에스토니아의 사례를 언급. 에스토니아는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 정부를 구축, 전 국민에 블록체인 기반 ID를 발급하는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에 블록체인을 활용해. 그는 "(에스토니아는) 국가 전반적으로 행정시스템을 블록체인 기반 아래 설계했다"며 "이런 시스템을 도입하려 한다. 제대로 먼저 도입하는 것도 저희의 몫이라 생각한다. 그래야 정당이 개혁되고 정치가 바뀌지 않겠나"라고 말해. 한편 안 전 의원은 앞서 2018년 인터뷰에서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에 관심이 있었다 말해. 당원 모집과 투표에 블록체인 기술 사용을 검토 중이며, 향후 정당정치에 블록체인을 활용하겠다 밝혀. 또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분리하는 것은 기술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 언급하기도. 원재연 기자 won.jaeyeon@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