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전 CFTC 의장, 디지털 달러 재단 설립...금융 현대화 추진

CFTC, 암호화폐, 지안카를로

‘크립토 아빠’ 크리스토퍼 지안카를로 전 CFTC(미국 선물거래위원회) 의장이 디지털 달러 재단 설립을 발표했다. 재단은 비영리로 운영되며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화폐 전환을 실험하는 조직이 될 전망이다. 지안카를로 전 의장은 더블록과의 인터뷰를 통해 재단 특성상 미 연준의 개입이 불가피하지만 지금으로서는 민간 차원의 실험이 보호받는 게 중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전했다. “인프라 낡으면 새 시스템으로 교체하는 것이 이치” 크리스토퍼 지안카를로(Christopher Giancarlo) 전 의장은 디지털 달러 재단 설립 배경에 대해 “20세기 중반의 인프라가 낡는 과정과 함께 금융 시스템이 낡아가는 것도 목격했다. 그 과정을 허용하는 일은 슬프다. 하지만, 그것은 낡은 인프라가 새롭게 변해야한다는 점을 의미한다”며 화폐도 디지털 시대에 맞게 변화돼야 하기 때문에 재단 세웠음을 주장. 지안카를로 전 의장은 재단 설립 이전에도 디지털 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을 취해 온 것으로 유명. 지난 2018년 초 열렸던 암호화폐 청문회에서도 “내 자녀들이 주식에는 관심이 없지만 비트코인은 ‘HODL(Hold의 커뮤니티 유행어)’하고 있다”며 “젊은 세대의 변화를 존중하고 암호화폐 시장을 긍정적으로 키워나가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어. “연준 개입 불가피... 다만, 디지털 화폐는 민간에서” 디지털 달러 재단은 달러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디지털화 했을 때 나올 수 있는 다양한 변수를 연구하는 조직이 될 계획. 목적 자체부터 달러를 관리하는 미 연준과 밀접한 관련 있음. 이에 대해 지안카를로 전 의장은 “(재단 특성상) 미 연준의 개입은 불가피하다. 분명한 것은 디지털 화폐가 민간으로부터 온다는 점이다. 우리가 (제도권에) 제안하는 것은 그런 민간의 시도를 보장받는 것이다”라며 지나친 규제를 우려하는 목소리 내. 또한 “공공 부문에서 디지털 화폐 관련 서비스를 도입하고자 할 때 결국 민간 부문에서 연구한 제품이 제공될 것이다. 우리는 제도권에게 그 연구 과정을 모두 공개할 것이다”라며 민간 연구 보장이 제도권의 이익으로도 연결된다는 지점을 강조. “모든 부분을 새롭게 재창조할 필요는 없어” 그러면서도 그는 모든 걸 바꿀 필요는 없음을 덧붙임. 재단을 설립하면서 IT분야에 이름 높은 글로벌 컨설팅 기업 액센추어(Accenture)와 손잡은 이유도 비슷한 맥락이라고 밝힘. 이외 그의 동생인 찰스 지안카를로(Charles Giancarlo) 퓨어 스토리지(Pure Storage) 대표·다니엘 고핀(Daniel Gorfine) 전 CFTC 최고혁신책임자도 재단 설립 시작부터 맞손 잡아. 그는 “아직 설립 초기라 구체적인 기술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당분간 자료 수집과 재단 목적에 맞는 연구에 충실할 것”이라며 향후 계획 드러냄.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