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美 뉴햄프셔주, 암호화폐로 납세 시도...결국 불발

비트코인 과세 암호화폐 세금

미국 뉴햄프셔주에서 지난해 초 상정된 암호화폐를 이용한 세금 납부 법안이 결국 부결됐다. 암호화폐의 급격한 가격 변동성, 국가기관이 아닌 제3자 기관의 개입 등에 대한 우려가 큰 탓으로 보인다. 앞서 미국 최초로 {{BTC}}을 통한 납세를 합법화한 오하오주도 1년 만에 서비스를 중단하기도 했다. 달러 외 암호화폐로도 세금을 납부하는 게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주장이 나온다. 뉴햄프셔주, 암호화폐 이용한 납세 불발 1월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미국 뉴햄프셔주에서 최근 암호화폐로 세금과 각종 수수료를 납부하는 법안이 부결. 앞서 2019년 1월 데니스 액튼(Dennis Acton)과 마이클 야쿠보비치(Michael Yakubovich) 두 하원 의원이 법안을 상정. 만약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뉴햄프셔 주는 올해 7월 1일자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로 세금을 납부할 수 있게 돼. 세금 납부는 국가기관이 아닌, 정부 승인을 받은 제3자 결제 업체를 통해 이뤄져. 두 하원 의원은 "제3자 업체를 이용하면 국가가 직접 납세 업무를 할 때보다 비용이 크게 줄어든다는 이점 있다"고 주장. 하지만 다른 의원들의 반발이 거센 것으로 알려져. 미 입법부 추적 사이트인 레지스캔(LegiScan)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해당 법안에 대해 위원회가 투표를 진행한 결과 반대 17표, 찬성 1표로 부결. 지난 8일 열렸던 구두 투표에서도 동일한 결과 나와. "리스크 너무 크다" 두 하원 의원은 2015년 초에도 비트코인을 과세 결제 수단으로 도입하자는 법안을 제안하기도. 최근 법안과 유사하게 제3 결제 기관을 통한 납세 방식. 이에 대해 당시 위원들은 "리스크가 크다"빕는 이유로 반대 입장을 표명. 다른 주에서도 뉴햄프셔주와 유사한 시도가 있었으나 대부분 불발. 오하이오주의 경우,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업체 비트페이(BitPay)와 손잡고 2018년 11월 비트코인 납세 전용 웹사이트를 정식 오픈. 미국 최초로 비트코인 납세가 합법화돼 화제를 모은 바 있어. 하지만 1년 뒤인 지난해 10월 서비스를 중단. 사람들의 관심이 없었던 게 주된 이유. 관련 자료에 따르면 비트코인으로 납세할 의향이 있는 기업은 불과 10곳이 채 안 돼.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