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1위 해운사 머스크가 만든 플랫폼에 경쟁업체가 들어왔다

IBM, 머스크, 트레이드렌즈

IBM과 세계 최대 해운사 머스크(Maersk)가 공동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해상 화물 운송 플랫폼인 ‘트레이드렌즈(TradeLens)’에 글로벌 메이저 해운사 2곳이 파트너로 합류한다고 IBM 측이 밝혔다. 어떤 업체가 들어오나? 세계 4위 선사인 프랑스의 CMA CGM, 세계 2위 선사인 스위스 제네바에 본사를 둔 MSC(Mediterranean Shipping Company S.A.) 트레이드렌즈는? 지난해 8월에 출범. 해상 화물 운송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해상 화물 운송 공급 네트워크(Supply Chain)에 적용한 시스템. 항만 및 터미널 운영 관리 회사, 해운선박 회사 등이 참여 2개 해운사의 합류가 의미하는 것은? CMA CGM과 MSC, 그리고 플랫폼을 개발한 머스크 등을 합치면 전세계 컨테이너선 물량의 절반 정도의 정보가 트레이드렌즈 플랫폼에 올라가는 셈. 경쟁사가 만든 플랫폼에 자사 기밀을 올린다? 머스크와 IBM은 트레이드렌즈가 개방적이고 중립적인 플랫폼임을 강조. 초반에는 합작 투자(joint venture)로 불렀지만 플랫폼 런칭과 함께 아예 ‘합작 협업(joint collaboration)’이라고 이름을 바꿔. 머스크와 IBM은 기술에 함께 투자하고 지적재산권을 함께 소유. 생태계에 참여하는 모든 회사에 플랫폼 개방. Rani‘s note: 블록체인 시대에는 특허, 혹은 독점 등의 패러다임은 내려놔야 하는 듯. 오픈 소스, 혹은 협력이 프로젝트의 성공을 이끄는 시대. 산업자본 시대 반드시 꺾어야 할 대상이었던 경쟁 기업이 아니라 산업 발전을 위해선 같이 노력해야 하는 파트너로.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해 정확히 대척점에 있던 깃허브(GitHub)를 인수한 게 그 이유.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