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중국 디지털 위안, 아프리카에서도 유통되나

아프리카, DCEP, CBDC, 디지털 위안

중국 인민은행의 디지털화폐 DCEP가 본토 외에 아프리카에서도 유통될 거란 전망이 나왔다. 중국이 아프리카와의 우호적 관계를 토대로 삼아 DCEP를 아프리카에 도입한다는 추측이다. 다만 현지 금융 인프라가 부족해 '은행 없는 송금' 등 현지인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는 제공하지는 못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중국에서는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DCEP, 中 이어 아프리카서 유통? 아프리카 대륙 내 페이스북 리브라의 영향력을 다룬 책 '아프리카에서의 리브라(Libra in Africa)' 저자이자 블록체인 컨설턴트인 텐다이 토무(Tendai Tomu)는 암호화폐 전문 매체 AMB크립토와의 최근 인터뷰에서 "중국 인민은행이 올해 발행할 예정인 디지털화폐 DCEP(Digital Currency Electronic Payment)가 중국에 이어 아프리카에서도 널리 유통될 것"이라고 관측. 그는 "중국은 그간 아프리카 국가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아프리카는 중국 외에서 최초로 DCEP를 도입하는 지역이 될 것"이라고 전망. "현지 송금 서비스 개선 못한다" 하지만 DCEP가 아프리카의 열악한 금융 인프라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주지 못하기 때문에 '은행 없는 송금 서비스' 등 선진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지는 못할 것으로 내다봐. 중국과 아프리카 간 무역 활동에만 일부 쓰일 것이라는 관측. 이조차도 규모가 작을 것으로 보여. 중국과 아프리카는 기업들 간 교역이 빈번하지 않기 때문. 둘의 관계는 수평적 비즈니스 관계라기보단 중국이 일방적으로 아프리카에 무상 · 유상 지원을 퍼붓는 수직적 관계. "中 의존도 높아 DECP 유입 안 막을 것" 중국은 아프리카 원조의 최대 공여국. 관련 통계를 보면 지난 10년간 중국이 아프리카에 쏟아부은 비용은 150억 달러(약 17조5485억 원, 2018년 기준). 해외 아프리카 원조 금액의 절반 가까이가 중국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 일각에서는 중국의 '퍼주기'식 지원이 오히려 아프리카 자체적 성장을 가로막고,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높인다는 비판이 나옴. 일부 국가들은 감당할 수 없는 규모의 유상차관 때문에 극심한 부채에 시달리기도. 이러한 점에서 볼 때 DCEP가 아프리카에 도입된다 하더라도 현지 정부는 이를 방어하지 못할 것이란 추측이 가능해. 토무는 "중국과 무역을 장려하는 아프리카 국가들은 DCEP가 자국 내 들어오는 것을 제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중국선 아프리카 언급 없어 중국에서는 이와 관련한 소식 나오지 않아. DCEP에 관한 최근 근황은 2019년 12월 21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금융학회학술연회 및 중국금융포럼연회'에서 중국인민은행 디지털화폐연구소 소장 무장춘이 전한 소식. 무 소장은 "DCEP는 다들 예상하는 암호자산이 아닌 '디지털 형식의 위안화'일 뿐이다"라며 "비트코인처럼 투기할 수 없고, 스테이블코인 같이 자산을 바스켓에 넣어 가치를 평가하는 방식도 아니다"라고 DCEP 개념만 언급. 지난해 12월 중국 경제지 차이징은 DCEP는 선전과 쑤저우 두 곳에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음. 차이징은 소식통을 통해 인민은행이 중국 4대 은행인 공상은행 · 농업은행 · 중국은행 · 건설은행, 3대 이동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 · 차이나텔레콤 · 차이나유니콤이 합세해 선전과 쑤저우에서 DCEP를 시범 발행할 계획이라고 전함.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