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KT, 부산시 지역화폐 '동백전' 30일 출시

지역화폐, KT

KT가 부산시 지역화폐 '동백전' 운영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동백전은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기획됐다. 오는 12월 30일 공식 출시되는 동백전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체크카드로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연 발행 3000억원 발행, 골목상권 활성화한다 동백전은 연 발행액 3000억원 규모의 부산시 지역화폐. 부산 시화인 '동백꽃'과 화폐를 뜻하는 '전(錢)'의 합성어. 부산시민, 소상공인, 전통시장이 함께(동,同) 상생하여 백(百)가지 행복과 즐거움을 전한다는 의미를 지님 . 동백전은 '동백전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하거나 하나은행과 부산은행 창구에서 체크카드를 발급받아 사용 가능. 신용카드 단말기가 있는 부산시내 모든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어. 다만 골목상권 활성화라는 지역화폐 도입 취지에 맞게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사행성업소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 부산시는 동백전 활성화를 위해 캐시백 제도를 운영한다고 밝혀. 동백전 사용시 결제금액의 6%를 캐시백으로 제공. 출시 기념으로 내년 1월까지는 10%의 캐시백을 제공한다는 방침. KT, 지역화폐 노하우로 '동백전' 활성화한다 운영대행사업자로 선정된 KT는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이용해 동백전을 관리. 불법 현금화와 같은 기존 지류화폐의 부작용들을 최소화하고, 지자체가 효율적으로 관리할 지역화폐를 관리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을 제공한다는 방침. 앞서 KT는 김포페이, 공주페이, 울산페이 등 기존 지역화폐를 운영. 김포페이는 연간 발행액 300억 원을 돌파, 지역화폐 발행량 1위를 달성하기도. KT는 기존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백전 활성화에 적극 나선다고 밝혀. 유용규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 상무는 "수천억원 규모의 금융거래가 발생하는 지역화폐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플랫폼의 안정성이 가장 중요하다"며 "KT는 지역화폐의 성공적인 운영 노하우 및 블록체인 기술의 안정성을 바탕으로 동백전의 안착과 함께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해. Jess' note 접근성 한계 있는 '반쪽짜리' 지역화폐? 부산시의 동백전 발행에 대해 일부 상공단체의 반발이 있어왔음. 여기서 제기되는 문제는 KT가 선정되었다는 점. KT는 지역화폐 발행에 애플리케이션과 선불형카드인 체크카드를 사용한다. 그러나 지역화폐의 본래 목적인 '골목상권'에서는 체크카드와 앱 결제가 부적합하다는 것. 앱 활용에 익숙치 않은 노령층의 접근성이 떨어지고, 은행 계좌가 없는 사람이나 신용불량자들은 사용할 수 없기 때문. 사실상 사용자와 사용처는 제한되어 있어 "누구를 위한 지역화폐" 냐는 게 반대측 의견.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