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블록체인 특허 출원 1위는 중국...한국은?

고란, 블록체인, 특허, 아스타뮤즈, 닛케이

블록체인 관련 특허를 가장 많이 출원한 국가는 중국으로 나타났다. 2009~2018년까지 약 10년 동안 약 1만2000건을 출원했는데, 이 기간 중국 기업들이 출원한 특허가 약 7600건에 이른다. 이는 미국 기업들의 특허 출원 수의 3배, 기타 5개국의 60%를 웃도는 수준이다. 기업 단위에서 가장 많은 블록체인 특허를 출원한 기업 역시, 중국의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로 집계됐다. 블록체인 특허왕국은 중국 일본 도쿄 소재의 리서치 회사인 아스타뮤즈(Astamuse)의 자료를 인용해 21일 닛케이아시안리뷰가 보도. 아스타뮤즈에 따르면, 미국ㆍ중국ㆍ일본ㆍ한국ㆍ독일 등은 2014년부터 6년 동안 매년 약 100~200건의 블록체인 특허 관련 출원을 받아. 2009~2018년까지 특허 출원 누적 집계 건수는 약 1만2000건에 달해. 중국은 이 기간 약 7600건의 특허 출원을 제출하며 블록체인 기술을 주도. 미국의 약 3배, 5개국의 60% 이상을 차지. 중국은 특히, 2016년부터 미국을 압도할 정도의 특허 출원을 쏟아내. 같은 기간 한국은 약 1150건, 일본은 약 380건에 그쳐. 다만, 앞서 중국 관영 CCTV ‘포커스 인터뷰’에서 보도된 것처럼, 중국 블록체인 관련 기업 중 실제로 자체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전체의 10%도 되지 않는다는 주장을 감안하면, 아스타뮤즈의 통계 숫자가 과장됐을 수도. (관련 기사 ‘블록체인 기업 수 2위 중국, 진짜는 10% 미만’ https://joind.io/market?id=1025) 알리바바가 1등 기업 단위로는 중국 전자 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512개의 특허를 출원해 1위를 기록. 이어 영국의 엔체인(nChain, 468건), IBM(248건) 등 순. 알리바바는 알리페이 등 전자 결제 플랫폼을 강화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개발. 또한 블록체인을 사용해 제품이 생산 라인에서 고객에게 이동하는 경로를 추적해 위조품을 차단. 아울로 홍콩과 필리핀 간의 송금 서비스도 제공. 닛케이아시안리뷰에 따르면, 미국의 유통 공룡인 월마트도 물류 데이터 관리 및 식품 안전 개선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도입. 아마존 웹서비스는 4월, 사용자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설정하고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 “CBDC 발행 첫 국가는 중국” 정부 단위에서도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노력. 특히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PBoC)은 암호화폐 연구소를 설립. 중국 인민은행과 스웨덴의 중앙은행은 모두 자체 디지털 화폐를 준비하고 있음.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인 코인텔레그래프는 이날 블록체인 전문 벤처캐피탈(VC) 펀드인 ‘프루프오브캐피탈( Proof of Capital)의 에디 청(Edith Cheung) 파트너의 발언을 인용해 “향후 6개월에서 1년 안에 새로운 디지털 화폐를 출시할 첫 번째 국가는 ‘틀림없이’ 중국”이라고 전해. 그는 “(중국을 견제하려면) 최소한 달러의 디지털화를 위해 미국은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 블록체인 솔루션 시장, 2023년 157억 달러 미국의 IT 시장조사 및 컨설팅 기업인 인터내셔널데이터(International Data Corp)에 따르면, 블록체인 솔루션 관련 글로벌 시장은 2023년 157억 달러에 이를 전망. 이는 2019년보다 6배 커지는 셈. 다만, 기술적 장애물은 여전. 닛케이아시안리뷰는 블록체이은 분산돼 있기 때문에 아직은 많은 양의 데이터를 처리하는데 느리고 부적합하다고 평가. 페이스북의 리브라(Libra) 프로젝트 사례에서 보듯 규제 불확실성도 존재. 또한 양자 컴퓨팅의 발전이 블록체인 기술의 보안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