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핀센 "모든 스테이블코인은 송금 서비스... 예외 없다"

스테이블코인, 핀센, KYC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 단속 네트워크인 핀센(FinCEN)이 모든 스테이블코인은 '화폐 송금 서비스' 범주에 속한다고 판단했다. 송금 서비스에 속할 경우 규정상 고객신원확인(KYC)와 자금세탁방지(AML) 규정을 모두 지켜야 한다. 핀센은 "어떠한 예외도 허용되지 않는다"며 "규제를 바꿔달라 요청하지 말고, 규제에 맞게끔 서비스를 하라"고 주문했다. 스테이블코인은 송금 서비스...KYC·AML 미국 블록체인 분석업체 체인널리시스가 최근 주최한 컨퍼런스에서 케네스 블랑코(Kenneth Blanco) 핀센 국장은 "기술 중립적 입장에서 볼 때 스테이블 코인은 송금 서비스로 볼 수 있다"며 "화폐나 상품, 심지어 알고리즘과 연동한다 해도 스테이블코인의 기본 룰은 모두 같다" 말해. 블랑코 국장은 "핀센은 대량의 거래내역과 데이터를 통해 돈세탁 등 금융 범죄를 조사하는 기관"이라며 "스테이블코인 서비스 업체들은 핀센에 '화폐 서비스 업체(Money Service Business, MSB)'로 등록해야 한다"고 강조. MSB에 등록한다는 것은 미 은행보호법에 따라 고객신원확인(KYC)와 자금세탁방지(AML) 요건을 준수해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해. 예외는 없다...모두 규제 준수해야 이러한 규정은 스테이블코인뿐만 아니라 암호화폐공개(ICO)나 이와 유사한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는 게 그의 주장. 블랑코 국장은 명확한 규제 지침을 제시해 암호화폐 기업들이 혼선을 빚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 또 기업 상황에 규제 틀을 맞추는 게 아니라 기업이 규제 틀에 맞춰야 한다고 말해. 그는 "시속 150마일만 달리는 차를 만들고는 속도제한을 바꿔달라고 요구할 수 없다"며 "차를 만들 때부터 규제에 부합하도록 해야 한다" 말해.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