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블록체인 ‘게임’이라 쓰고 ‘금융’이라 읽는다

위메이드트리, 크립토키티, 이오스나이츠

블록체인 분야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분야는 게임과 결제(페이먼트). 그럼에도 ‘버스터’급 서비스는 나오지 않은 상황. 김석환 위메이드트리 대표, “블록체인 게임이 많이 나왔지만 명확하게 시장을 장악한 것은 없었다. 콘텐츠 강화를 통해 이를 해결해야 한다” 주장. 주객전도...인센티브 강조하다 재미를 놓치다 블록체인과 게임의 공통점은 인센티브 시스템. 대부분의 블록체인 게임이 성과에 대한 보상에 중점을 두고 개발. 그러다보니 게임 자체가 지루하고 재미 없는 반복형이 돼 버림. 김 대표, “지금까지의 게임들은 게임이라기보단 거의 금융에 가깝다. 보상이 아닌 게임의 핵심이 되는 ‘콘텐트’에 집중하고, 블록체인과 결합해야 지속 가능하고 의미있는 서비스가 될 것.” 플랫폼의 한계로 재미 없는 게임만 양산 게임 개발사들도 이를 모르는 것은 아님. 다만, 블록체인 기술 발전 수준이 아직은 걸음마 단계. 플랫폼 블록체인인 이더리움(Ethereum)도 ‘크립토키티(Cryptokitty)’라는 단 한 개의 게임에 사용자가 몰리자 시스템 전체가 마비됐음. 이오스(EOS)의 경우 국내 인기 게임 두세 개 정도면 네트워크가 마비될 정도라고. 이 때문에 점점 단순하고 재미없는 게임만 출시. 더 빠른 플랫폼이 있어야. 사람 몰리는 게임일 수록 사용료 비싸 블록체인 플랫폼의 경우 사용료도 비쌈. 사용자가 몰릴수록 수수료가 높아지는 구조도 문제. 이더리움의 경우 가장 네트워크가 붐볐을 때, 한 건의 처리에 3000원 이상의 비용이 발생하기도. 최대한 많은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게임 개발사의 입장에선 높은 사용료가 가장 높은 장벽 중 하나. 저렴한 플랫폼, 혹은 프라이빗 블록체인 통해 해법 찾아야. ‘블알못’은 게임도 못하나 블록체인 게임은 블록체인을 모르는 사람들이 사용하기엔 너무나 불편. 게임 개발사들이 이걸 개선하려는 노력도 안 해. 예를 들어 이오스 기반의 가장 유명한 게임 중 하나인 이오스나이츠(EOSKnights)를 플레이 하기 위해선 지갑을 만드는 것에서부터 약 11개의 단계를 거쳐야. 인기있는 사랑받는 게임으로 살아남고 싶다면 더욱 편리한 UI(사용자 인터페이스) 개발이 요구. Jess‘ note 게임은 무조건 재밌어야 한다 크립토키티와 이오스나이츠. 딱 한달 정도만 재미있다. 그 다음엔 지루. 게임을 하면 돈이 들어온다는 인센티브 기반의 게임이라는 점이 초기에 사용자를 유인하기엔 좋다. 하지만 게임 자체가 재미있지 않으면 ’덕후‘ 양성은 요원한 일. 플랫폼에 무리가 가지 않으면서도 사용자들이 오래 즐길 수 있는 게임을 언제쯤 만날 수 있을런지.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