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해시드 "블록체인, 가상세계의 물리법칙 만들어 준다"

해시드, 블록체인게임, 레디플레이원, NFT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등 발전으로 무인화가 진행되고 있고, 이제 현실 스포츠보다 e스포츠가 젊은이들에게는 더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점점 더 많은 여가시간을 가상세계에서 보내고 있습니다." 김균태 해시드 파운더는 15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2019 국제게임박람회(G-STAR)'에서 이같이 말하며 "가상세계의 중앙화된 경제 생태계는 점차 위험해지고 있는 상황인데, 여기에서 법칙을 만들기 위한 인프라가 블록체인"이라고 말했다. "게이머들은 개발자보다 게임을 더 잘 안다" 김 파운더는 가상세계, 즉 게임에 블록체인의 접목이 크게 세 가지 장점을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 첫 번째로 '유저의 참여'. 예를 들어, 게임사가 개발한 게임 내에 '전당포' 역할을 하는 게이머들이 있지만, 기존에는 이들을 신뢰할 수 없어. 그러나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를 이용하면 서드파티(third-party) 개발자들이 '전당포'라는 새로운 로직을 추가할 수 있어. 그는 "리그오브레전드(LOL)의 원본은 사실 워크래프트3의 게임에디터로 만들어낸 게임 모드이며, 배틀그라운드도 마찬가지도 아르마3의 게임 모드가 모태가 되었다"며 "블록체인의 스마트컨트랙트 기술과 암호화폐 인센티브 구조를 활용해 게이머ㆍ디자이너ㆍ개발자들이 오픈 컨텐츠 생성에 더 크게 기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고 설명. "암호화폐 보상 통해 유저에게 소유권 귀속"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도입을 통해 게임 내 아이템에 대한 소유권을 유저에게 돌려줄 수 도 있어. 김 파운더는 "가상세계의 자산, 즉 아이템을 현금으로 구매할 때 조금씩 망설이는 지점이 '이 게임을 하지 않으면 필요 없는 아이템'이라는 부분"이라며 "블록체인을 통해 발행된 대체불가능토큰(NFT)으로 아이템을 발행하게 되면 실제 존재하는 재화와 같이 유저들이 이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으며, 다른 게임으로 옮겨 사용하는것도 가능하다"고 설명. "스마트컨트랙트로 확률 조작 낮춰" 과거 게임 회사들은 아이템 당첨 확률를 임의로 조작해 벌금을 부과받은 사례도 존재. 블록체인의 스마트컨트랙트 상에 게임 플레이 내역이 올라가게 되면 이를 추적해 막을 수 있어. 김 파운더는 "스마트 컨트랙트를 이용하면 검증 가능한 난수를 생성할 수 있다"며 "난수를 이용한 아이템 획득이나 강화 결과를 사후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고 전망. "'레디 플레이어'의 경제에서는 다른 물리 법칙이 필요" 김 파운더는 "현재의 청소년들, 즉 미래의 경제주체들은 영화 <레디 플레이어원>과 같은 가상세계에서 점차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된다"고 설명. 그러나 가상세계에서의 재화의 가치는 서버를 관리하는 중앙 기관들에 의해 통제. 예를 들어, 2017년 게임 '리니지'에서는 대량의 캐시아이템이 유입되며 게임화폐의 가치가 폭락한 사건이 발생. 그는 "게임과 같은 가상세계는 마켓플레이스, 화폐경제, 거버넌스 등이 현실세계와 닮아있지만, 가상세계에는 예상할 수 있는 법칙이 없다"며 "블록체인을 통해 네트워크간에 동등한 데이터를 공유하고, 하나의 변수에 좌지우지 않게 되는 물리법칙을 만들어 좀 더 올바르고 단단한 방법으로 경제 사회 시스템을 구성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